TOTAL ARTICLE : 29, TOTAL PAGE : 1 / 2
김석균작곡집 18집을 기획하며...
 관리자    | 2016·11·29 10:43 | HIT : 1,079 | VOTE : 64
누군가가 묻더군요
지금까지 몇곡이나 작곡을 했느냐고요.

사실 저는 작곡을 전공한 사람이 아닙니다.
그렇기에 작품의 완성도가 떨어지고 수준도 낮습니다.
많은 작품을 쓰는 것 자체가 듣고 부르는 사람들에게 불편할 겁니다.
그래도 하나님의 은혜로 한 곡한 곡 모으다 보니 벌써 400여곡을 작곡을 했습니다.
할렐루야!

만약 제가 작곡을 직업으로 삼았다면 더 많은 곡을 썼겠지요.
하지만 제 직업은 복음을 전하는 사역자입니다.
오늘은 이곳, 내일은 저곳, 정말 정신 없이 사역의 현장에서 뛰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작곡을 할 시간도 여유도 많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400여곡을 썼다는 것은 제가 봐도 신기합니다.

2016년 11월에 제 작곡집 18집이 제작 중에 있습니다.
지금 편곡을 마치고 엠알 녹음 중에 있습니다.

말이 18집이지...
찬양사역자가 시리즈로 18집을 발표하기도 어렵거니와,
작곡자가 자기 곡을 18집까지 음반으로 제작해서 발표한다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우선 발표할 곡이 있어야 하고, 제작 비용이 준비되어야 하거든요.
헌데 이 모든 것이 가능하도록 하나님이 도와주셨습니다.
김석균작곡집 18집은 내년(2017년) 봄에 발표됩니다.

이번에도 장윤영, 동방현주, 옹기장이선교단, 강 찬, 남궁송옥, 박주옥,
유턴, 김정석, 주리 등이 피처링을 합니다.
이분들에게 이 자리를 빌어 감사를 드립니다.

기대하시고 기도를 해주십시오.
감사합니다.


  
29   <김석균의 동행> 많이 애청해주세요  관리자
19·07·22
hit : 72
vote : 3
28   시편 1편을 읽고 ^ 김석균 작성  관리자
18·11·12
hit : 193
vote : 11
27   사명의 길 ^ 김석균 작성  관리자
18·11·12
hit : 221
vote : 7
  김석균작곡집 18집을 기획하며...  관리자
16·11·29
hit : 1079
vote : 64
25   TV방송사역을 통해 얻은 것과 잃은 것 1  관리자
15·07·09
hit : 1313
vote : 95
24   <선교사의 삶>을 작곡하게 된 동기  관리자
14·05·31
hit : 1800
vote : 112
23   어느 남편의 일기  관리자
14·04·11
hit : 1605
vote : 130
22   기도에 대한 100가지 정의  관리자
14·04·09
hit : 2994
vote : 162
21   월드비전 홍보대사와 함께하는 지구촌 사랑 나눔 캠페인  관리자
12·12·13
hit : 1931
vote : 172
20   CTS <내 영혼의 찬양>에 방송된 짧은 멘트  관리자
10·09·17
hit : 3447
vote : 295
19   익숙한 연습  관리자
10·03·09
hit : 3119
vote : 342
18   내게 있는 가시  관리자
09·05·26
hit : 5354
vote : 582
17   <주님 손잡고 일어서세요>에 들어 있는 8가지 고난에 대한 이야기 2  관리자
08·07·26
hit : 8757
vote : 571
16   잃어버린 눈물 1  김석균
05·01·12
hit : 11111
vote : 782
15   어머니의 기도 1  김석균
04·10·09
hit : 11034
vote : 651
14   사랑의 종소리 작품해설 1  김석균
04·07·19
hit : 9781
vote : 680
13   찬양선교사로 파송을 받고... 1  김석균
04·06·29
hit : 6435
vote : 649
12   오늘 이 하루를 어떻게 살려는가? 1  김석균
04·01·29
hit : 6776
vote : 608
11   지금 기도하십시오 1  김석균
03·06·23
hit : 5539
vote : 552
10   또 하나의 열매를 바라시며 1  김석균
03·06·21
hit : 6620
vote : 640
1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